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주말극장가] ‘소울’ 박스오피스 1위…썰렁한 극장가에 훈풍 몰아올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10:43 영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애니메이션 영화 ‘소울’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니메이션 영화 ‘소울’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디즈니·픽사의 신작 애니메이션 ‘소울’이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해 텅 빈 극장으로 관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울’은 20일 개봉 첫날 6만여 명(점유율 85%), 둘째 날 4만 3000여 명(점유율 78.8%)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수익 1위에 올라섰다.

‘소울’은 태어나기 전 영혼들이 머무는 세상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하는 상상력에서 탄생했다. 평생 꿈꿔 왔던 밴드와 공연하게 된 날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진 뉴욕의 음악 교사 조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를 만나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로 일상의 소중함과 가치를 일깨운다. 작품성과 재미, 감동까지 고루 갖춘 ‘소울’은 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신작 기근으로 역대 최저 관객을 경신하며 최악의 고비를 지나온 극장가에 훈풍을 불어넣을 작품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이밖에 공포 영화 ‘커넥트’, 판타지 호러 ‘모추어리 컬렉션’, 방글라데시의 체스 천재 소년의 이야기 ‘파힘’ 등이 새로 개봉해 순위권에 진입했지만, 관객 수는 수백∼1000명대에 그치다.

현재 예매율은 ‘소울’이 53.9%, 오는 27일 개봉을 앞둔 일본의 히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23.5%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