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캐나다 최대 신문체인, 도박사이트 운영 나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3 14:3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토론토 스타 소유 기업, 온라인 카지노 추진
지역경제 기여 및 언론 운영 자금 마련 목표
토론토 스타, 2월 4일 1면 기사 없이 발행
“구글·페이스북이 온라인 광고 독점” 비판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카지노 전경(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 없음). AP

▲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카지노 전경(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 없음). AP

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열 정도로 언론사의 사정이 힘든걸까.

캐나다의 최대 신문을 소유한 기업이 올해 말까지 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여는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미국 공영라디오 NPR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행산업인 도박사이트에서 나온 수익을 공익의 첨병으로 여겨지는 언론에 투입하겠다는 복안을 두고 찬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최대 발생 부수를 자랑하는 토론토 스타의 모기업인 토르스타는 올해 말 온라인 카지노 브랜드를 출시하기 위해 온타리오주 알코올·게임 위원회의 승인을 받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당 기업 관계자는 “온타리오주를 기반으로 128년간 신뢰를 받아온 미디어 기업으로서 새로운 일자리 증가, 지역 경제 성장, 세수 발굴 등을 위해 새로운 게임 브랜드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온타리오주에서 연간 5억 캐나다 달러(약 4447억원)가 온라인 도박에 소비되는데, 대부분이 규제를 받지 않는 역외 사이트에 소비된다고 했다. 또 도박 사이트 운영으로 벌어들이는 수익을 자신들이 운영하는 6개 일간지, 70여개의 주간지에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이에 대해 언론사가 도박사이트를 열 경우 언론의 공익성을 침해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비판도 있다. 하지만 온라인 시대에 그만큼 언론사를 운영하기가 힘들다는 방증이라는 반박도 나온다.

실제 토론토 스타는 지난달 4일 신문 1면을 비운 채 발행했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전통적인 미디어가 의존하는 광고 수익을 대부분 고갈시켰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다. 실제 이날 1면 하단에는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온라인 광고 수익의 80%를 차지하기 위해 독점력을 사용한다”고 썼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