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편성 연기·출연자 교체…연예인 ‘학폭’에 방송가 비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3 14:58 대중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BS ‘컴백홈’·‘디어엠’ 등 타격
SBS·MBC도 ‘강행 무리’ 판단
배우 조병규(왼쪽부터), 박혜수, 지수. 각 소속사·KBS 제공

▲ 배우 조병규(왼쪽부터), 박혜수, 지수. 각 소속사·KBS 제공

연예인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방송가도 프로그램 편성 연기와 출연자 교체 등 비상이 걸렸다.

KBS는 예능 및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연루돼 가장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2TV 새 예능 ‘컴백홈’은 일찌감치 합류가 예정됐던 배우 조병규가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조병규 측이 의혹을 반박하고 있지만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다 보니 결국 출연 보류를 선택했다.

‘국민 MC’ 유재석의 1년 만의 친정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은 이 예능은 우선 이영지 등 다른 출연진으로 방송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KBS는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지만 예상보다 법적 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드라마 ‘디어엠’은 여주인공으로 나선 박혜수가 학폭 의혹에 휩싸여 편성이 연기됐다. 박혜수는 그의 초등학교부터 대학교 재학 시기까지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법적 공방에 접어들었고, 이에 따라 방송도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미뤄지게 됐다.

시청률 두 자릿수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주연 지수도 학폭 논란이 불거졌다. 20부작으로 예정된 드라마가 6회까지 방영돼 난감한 입장이다.

3일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입장문을 내고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사실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이메일로 관련 내용을 제보받겠다고도 덧붙였다.

멤버간 따돌림 등 의혹이 나온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나은도 오는 4일 SBS ‘맛남의 광장’ 출연분이 편집된다. 앞서 2016년 팀에서 탈퇴한 이현주가 괴롭힘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소속사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 입장을 냈지만, 방송사는 논란에 따라 출연분을 최대한 줄이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MBC ‘쇼! 음악중심’도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그룹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방송에 불참했다. 대신 그룹 있지(ITZY) 멤버 예지가 스페셜 MC로 자리를 채웠다. 현진은 논란이 불거진 후 사과문을 통해 “학창 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