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빚투’ 열기 가라앉자 신용대출도 덩달아 식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4 01:41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대 은행 2월 규모 전월 대비 556억 줄어
증권시장 개인 순매수 금액 60% 이상 ‘뚝’

투자처 못 찾은 자금 29조 은행 예금으로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4조가량 증가

지난달 들어 주요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한 데다 코스피도 박스권에 갇혀 ‘빚투´ 열기가 가라앉았다는 분석이다. 다만 금융 당국의 움직임과 증시 상황에 따라 이달에 신용대출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국내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모두 135조 184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 말(135조 2400억원)보다 약 556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476조 3679억원에서 480조 1258억원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전체 가계대출 잔액은 678조 1705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 7967억원 증가했다.

주식시장이 조정 국면에 들어서면서 ‘영끌’ 매수 분위기가 주춤한 것도 요인으로 꼽힌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이 22조 3383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지난달에는 8조 4493억원으로 줄었다.

지난달에는 설 연휴로 주식 거래일이 1월 대비 2거래일 적었음을 감안해도 순매수 금액이 60% 이상 감소했다. 여기에 주식 매매 차익 실현이 이뤄져 대출 잔액이 줄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시기상 성과급과 연말정산 환급금 등 목돈이 풀린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있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은 주로 은행으로 흘러든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수신 중에서도 단기자금이 주로 머무는 요구불예금이 638조 2397억원으로 전월 대비 약 28조 9529억원 늘었다. 정기예금도 지난 1월 626조 8920억원에서 지난달 630조 3472억원으로 3조 4552억원 불어났다.

일각에선 신용대출 수요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한다. 금융 당국의 대출 규제에 앞서 ‘막차’를 타려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는 데다 증시 활황이 재개되면 빚투 열풍도 다시 불붙을 수 있어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달 중순 금융위원회의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 발표를 앞둔 만큼 규제 강화 전에 신용대출을 미리 받아 두려는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1-03-04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