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설] 여야 초선 쇄신 요구, 전면 정풍운동 기폭제 돼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2 00:25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진영 혁파, 균형의 정치 복원해
다양한 민심 반영하는 국회 돼야

4·7 재보궐선거 이후 여야 초선 의원들의 당 쇄신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선거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은 당 혁신을 촉구하는 초선 의원들이 직접 행동에 나서고 있고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 역시 건전 보수를 위한 당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초선 의원 50여명은 지난 9일 긴급간담회를 갖고 당내 ‘친문’(친문재인계) 기득권 해체와 지도부 쇄신 등을 요구했다. 선거 참패 이후에도 친문인 도종환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우는 등 당 쇄신과 거리가 먼 지도부를 향한 비판이다. 이들은 “검찰개혁이라는 블랙홀에 빠져 민생에 소홀했다”, “청와대에 더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는 하지 말라고 요구해야 한다”는 등 그동안 당내에서 금기시됐던 청와대 인사권과 ‘조국 사태’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이번 선거에서 민심의 무서움을 깨달은 이들이 당의 쇄신과 변화를 정면으로 요구한 것이다. 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역시 초선의원 42명이 최근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당의 혁신을 촉구했다. 특정 지역은 TK(대구·경북)를 중심으로 한 영남세력을 겨냥한 것으로, 청년층의 언급은 세대교체 필요성을 제기한 것이다. 건전한 보수를 향한 중도 지지층 확장을 위해 당 개혁의 방향을 제시한 것이지만 상황에 따라 직접 당대표와 원내대표 후보로 나설 여지도 남겼다.

21대 국회의원 300명 가운데 초선은 151명으로 민주당 174명 의원 가운데 81명, 국민의힘은 102명 중 56명이다. 21대 국회에 입성한 이들은 기회 있을 때마다 ‘일하는 국회’, ‘생산적 국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지만 지난 1년간 당내 기득권에 막혀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한 측면이 많다.

늦게나마 초선들의 쇄신 요구는 2000년대 초반 정치권에 새바람을 불어넣었던 ‘정풍 운동’으로 확산될 필요가 있다. 당시 새천년민주당 초재선 그룹들은 주류 동교동계의 2선 퇴진을 요구하며 새로운 정치 주체로 성장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도 불법 정치자금과 연루된 ‘차떼기 사건’ 직후인 2004년 소장파 그룹들이 당 개혁 전면에 나서 새바람을 일으킨 전례가 있다.

우리 정치권은 여야 모두 당내 기득권 세력의 독주로 인해 견제와 균형의 정치가 사라지고 있다. 구태의연한 정치에 물들지 않은 초선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 과감한 인적쇄신과 함께 경직된 정당 의사결정 구조도 혁신해야 한다. 진영논리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민심을 수용할 수 있는 정치 시스템 구축을 위해 초선들이 앞장서기를 기대한다.

2021-04-12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