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태조와 세조 모습 얼핏 닮은 ‘비운의 왕’ 17세 단종 어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5 01:49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가표준영정 100호 공식 지정·공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선 6대 왕 단종의 어진(임금의 얼굴을 그린 그림)이 국가표준영정 100호로 지정돼 14일 공개됐다. 강원 영월군은 단종 탄신 580주년을 맞아 권오창 화백이 제작한 단종 어진(가로 120㎝, 세로 200㎝)이 표준영정으로 공식 지정됐다고 이날 밝혔다. 국가표준영정은 선현들의 영정이 난립하는 것을 막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정한 영정을 말한다.

이번에 공개된 단종의 어진은 생전의 모습을 아는 이들의 기억에 의존해 그린 추사 방식으로 제작됐다. 전통적인 장황 기법의 족자 형태다. 제작 기간만 1년, 준비 기간까지 포함해 2년여 만에 단종 어진이 탄생했다.

권 화백은 “단종 어진이 그려졌다는 기록이 실록에 없어 누구를 닮았을까 하는 점이 가장 고민스러웠다”며 “국보 317호인 태조 어진 용안의 각진 골격에 2016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발표한 세조의 둥그스름한 어진 초본 용안의 모습을 참조해 단종의 용모를 그려 냈다”고 밝혔다.

어진에 나타난 연령은 서거 시기인 17세로 했다. 단종은 1452년 12세에 왕위에 올랐으나 1457년 영월 청령포로 유배돼 영월 관풍헌에서 17세에 죽임을 당했다. 사후인 1698년(숙종 24년)에 임금으로 복위됐으며 묘호는 단종, 능호는 장릉이다.

영월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1-04-15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