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청량제·특수관계” 영·미 밀착… 아일랜드계 바이든에 ‘긴장감’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07:1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80분간 정상회담 및 신 대서양헌장 서명
5억회 화이자 백신 저소득국 지원 공식화
미국 측, 영국의 북아일랜드 평화 위협 경고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콘웨이 비치를 걷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내외(왼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부. AP

▲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콘웨이 비치를 걷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내외(왼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부. AP

8일간 유럽을 순방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대서양 헌장에 서명했다. 양국의 밀접한 협력관계를 정의한 역사적 발표였던 반면 아일랜드계인 바이든의 행정부가 영국에 북아일랜드 평화 훼손 가능성에 대해 경고하면서 긴장 관계도 없지 않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날 80분간의 회담 후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민 사이의 특수관계를 확인했다”고 말했고, 존슨 총리는 “청량제 같았다”고 평가했다.

백악관이 이날 공개한 대서양 헌장에는 “80년 전 수립된 약속을 바탕으로 한 대서양 헌장은 우리의 가치를 새롭고 낡은 도전에서 방어토록 하는 약속을 확고히 한다”며 “우리는 민주적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우리의 동맹과 제도를 훼손하려는 이들에게 대항할 것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헌장에는 코로나19 종식, 기후 변화 대응, 민주주의 수호,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무역 수립, 사이버 공격 대응을 비롯한 8개 분야에서 양국의 긴밀한 협력 계획이 담겼다.

본래 대서양 헌장은 세계 2차 대전이 벌어지던 1941년 프랭클린 루즈벨트 미국 대통령과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 발표했으며 14개조로 구성됐다. 파시즘 세력에 대항해 세계 평화를 수호하겠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유엔 설립의 초석이 됐다는 평가도 있다. 이를 본받아 세계 2차 대전 이후 인류 최대의 위기라 불리는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해 양국 수장이 힘을 모으겠다는 의지를 담은 셈이다.

하지만 루스벨트와 처칠이 당시 세기의 우정으로 불린 것과 달리, NBC방송은 이날 “바이든 행정부가 존슨 대통령에게 브렉시트가 북아일랜드 평화를 위협하지 않도록 경고하면서 이날 협력 발표는 영국에서는 다소 빛을 잃은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에어포스원(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대통령은 굿 프라이데이 협정이 북아일랜드의 평화적인 공존을 위한 기반이라는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다”며 “이 협정을 위태롭게 하는 시도는 미국의 환영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굿 프라이데이 협정은 아일랜드 공화국과 달리 영국에 남은 북아일랜드에서 영국 독립파(구교)와 영국 잔류파(신교)의 분열이 극심해지자 영국·아일랜드 정부 및 북아일랜드의 7개 신·구교 정파가 1998년 체결한 평화 협약이다.

하지만 브렉시트와 함께 시행된 ‘북아일랜드 협약’(Northern Ireland Protocol) 때문에 북아일랜드에는 또다시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바이든은 이 협약이 굿프라이데이 협약을 위협한다고 본다.

바이든은 전날 백악관이 발표한대로 이날 회담에서 화이자 백신 5억회분을 사서 내년 상반기까지 저소득국가에 기부할 것을 공식화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