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평생 자동차 사랑한 사람”…‘자동차왕’ 정몽구, ‘자동차 명예의전당’ 헌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15:38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6년 9월 현대차 인도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는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06년 9월 현대차 인도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는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한국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이끈 ‘자동차왕’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 권위를 지닌 ‘자동차 명예의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됐다.

2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헌액식에서 명예의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정 명예회장의 자필 서명이 새겨진 대리석 명판이 디트로이트의 명소로 꼽히는 ‘자동차 명예의전당 기념관’에 영구 전시됐다. 이곳에는 세계 자동차산업 태동기부터 현재까지 역사적 의미가 깊은 기념물 및 인물의 명판이 전시돼 있다. 월터 크라이슬러, 토마스 에디슨, 헨리 포드 등의 대리석 명판을 확인할 수 있다.

“평생 자동차 사랑하신 분”…헨리 포드 등 전설적 인물과 어깨 나란히

이날 행사는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와 올해 통합 행사로 개최됐다. 정 명예회장을 비롯해 지난해 선정된 토마스 갤러허 제뉴인 파츠 전 회장, 헬렌 로더 아퀘트 전 GM 자동차 디자이너, 방송인 제이 레노와 올해 선정된 카레이서 찰리 위긴스, 20세기 초 미국 자동차기업 창업자 찰스 리차드 패터슨과 프레드릭 패터슨도 이날 헌액됐다.

‘자동차 명예의전당’은 1939년 설립된 단체로 세계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성과와 업적을 남긴 인물을 선정해 명예의전당에 헌액한다. 정 명예회장은 앞서 지난해 2월 헌액자로 선정된 바 있다. 당시 자동차 명예의전당은 “현대차그룹을 성공 반열에 올린 글로벌 업계의 리더”라면서 “기아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그의 수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헌액 이유를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자동차 명예의전당 헌액식에서 연설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현지시간) 자동차 명예의전당 헌액식에서 연설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이날 헌액식에는 정 명예회장을 대신해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수상자로 참석했다. 정태영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부회장, 정윤이 해비치호텔리조트 사장 등 가족들도 함께했다. 이날 헌액 연설을 대신한 정 회장은 “명예회장께서는 이번 헌액은 현대차그룹의 성장과 함께한 전세계 직원, 딜러뿐 아니라 현대차와 기아를 신뢰해준 고객들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아버지는 현대차그룹을 존재감이 없던 자동차 회사에서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켰다”면서 “탁월한 품질과 지치지 않는 열정은 그룹의 제품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 “정 명예회장은 자동차를 사랑하는 분이셨다”면서 “지금도 그의 철학과 통찰은 현대차그룹이 더 위대한 기업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헌정 영상에서 다양한 인사들이 등장해 정 명예회장의 업적을 평가했다. 존 크래프칙 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최고경영자(CEO)는 “정 명예회장은 모든 직원들이 최고 품질의 자동차 기업이라는 목표를 향해 자신감을 갖고 업무를 추진하도록 만들었다”고 회고했다.

이형근 현대차 정몽구재단 부이사장(기아 전 부회장)은 “정 명예회장 집무실에 있는 커다란 세계지도에는 곳곳마다 현대차와 기아를 나타내는 스티커들이 부착돼 있었다. 정 명예회장은 회의 때마다 지도를 가리키며 질문들을 쏟아내곤 했다. 정 명예회장은 전세계에 위치한 거점들을 자주 방문했고, 언제나 직원들을 따뜻하게 살폈다”고 말했다.

소니 퍼듀 전 조지아 주지사는 “정 명예회장은 자동차 분야는 물론 제철, 건설 등 분야에서 많은 기업을 성장시켰을 뿐 아니라 수많은 일자리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냈다. 굉장히 인상적이고 대단한 업적이다”라고 경의를 표했다.
2014년 8월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을 방문해 생산 품질을 점검하고 있는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4년 8월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을 방문해 생산 품질을 점검하고 있는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품질경영’ 철학…변방 기업 현대차를 ‘글로벌 톱 5’로 이끌어

정 명예회장은 변방의 주목받지 못했던 현대차그룹을 짧은 시간에 글로벌 5위권 완성차 회사로 이끌었다. 부도 직전까지 몰린 기아 인수를 주도해 불과 첫해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으며, 국내 최초로 자동차그룹을 출범시켜 부품산업과 소재산업을 성장시켰다. 그의 경영철학은 ‘품질경영’으로 대변된다. 세계 최대 규모 연구개발센터도 조성해 경쟁력을 확충하는 한편, 대규모 해외공장 투자도 과감하게 결단해 아프리카를 제외한 모든 대륙에 생산 네트워크도 구축했다.

현대차의 미래 먹거리인 수소 사업도 정 명예회장의 혜안과 뚝심이 만들어낸 결과다. 일찍이 수소 사업의 본질을 파악한 그는 수소 에너지의 가능성을 중요하게 인식하고 다른 업체들이 포기하는 가운데서도 직원들에게 수소전기차 개발을 독려했다.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을 성공시킨 배경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명예회장은 미래를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며 남들과 다른 시각으로 기회를 포착해 묵직하게 돌파하는 도전가”라고 평가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