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英 12∼15세 1회만 접종…최종 결정권은 자녀에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01:30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국이 논란 끝에 만 12∼15세 청소년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다. 당국은 이를 학교 문을 닫지 않기 위한 방안으로 판단했다고 B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초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는 건강 측면에서만 보면 12∼15세 백신 접종의 이득이 미미하다고 보았다. 영국 최고 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기자회견에서 “12∼15세 백신 접종이 ‘묘책’은 아니다”라면서도 “학교 운영 차질로 인해 청소년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백신 접종 권고로 기울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염병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더 많이 학교를 결석했던 가난한 지역에 사는 어린이들이 백신 접종으로 가장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청소년 백신 접종의 이점은 어른들처럼 명백하지 않기 때문에 부모와 자녀 모두 접종 이득과 부작용, 그사이의 균형에 관해 잘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정치에 따르면 청소년의 절반 이상은 이미 감염되어 자연 면역을 획득했을 가능성이 있다.

청소년 접종에는 화이자 백신이 사용된다. 또 2회가 아니라 1회 접종만 권고된다. 1회만 맞아도 백신 접종의 이득을 대부분 얻을 수 있고, 2회 접종 때 오히려 심근염 등 부작용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성별로는 남자 청소년들의 위험이 더 높다. 백신은 부모 동의 아래 접종되지만, 자녀의 생각이 부모와 다르다면 자녀가 최종 결정권을 갖게 된다. 휘티 교수는 청소년 접종은 강하게 부추기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접종은 다음주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이지운 전문기자 jj@seoul.co.kr
2021-09-15 1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