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윤석열 “이낙연 ‘꼼꼼함’ 이재명 ‘깡’ 닮고 싶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9 20:2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BS ‘집사부일체’ 출연

윤석열 sbs ‘집사부일체’ 캡처

▲ 윤석열
sbs ‘집사부일체’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친근하고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총장이 출연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집사부일체’ 멤버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유수빈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만났다.

윤 전 총장이 직접 차린 식사 후 ‘집사부 청문회’가 시작됐다. ‘집사부’ 멤버들은 대선 후보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언급하며 “이들보다 내 외모가 월등히 낫다고 생각한다?”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아니요”라고 답한 뒤 “월등히는 아니고 조금 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재명·이낙연 후보에게 빼앗고 싶은 게 있다?”는 질문에는 “예”라고 답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에게는 ‘꼼꼼함’, 이재명 후보에게는 ‘깡’을 뺏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깡이라면 만만치 않으시다”고 했고 윤 전 총장은 “그래도 더 보완하고 싶다”고 했다.

멤버들은 또 “나에게 추미애란?”이라는 질문을 던졌고 윤 전 총장은 즉답하지 못했다. 이에 멤버들은 “스트레스 받지 않았냐”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스트레스 받을 일이 뭐 있겠냐”고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거짓말 탐지기를 준비하고 다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시절 스트레스 받지 않았다?”고 질문을 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있게 “네”라고 답했으나 전기 충격이 오며 거짓말로 드러나 웃음을 안겼다.
sbs ‘집사부일체’ 윤석열 편

▲ sbs ‘집사부일체’ 윤석열 편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