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백신 맞지 마” 광고 차량의 정체 알고 보니 고개가 끄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2 11:3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미국프로풋볼(NFL) 뱅크 오브 아메리카 스타디움 근처 도로를 거닐던 이들은 이색적인 광고 문구가 적힌 차량이 돌아 다니는 모습을 눈여겨 봤다. 문구는 “백신을 맞지 말라”였다.

백신에 부정적인 남부 미국인들에게 백신 거부 광고 자체는 낯설지 않은 일이다. 이 주에서는 백신을 맞아야 할 사람의 49%만 접종을 마쳐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날까지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6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그 전보다 절반 가까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해당 광고를 써붙인 사람은 ‘장의사’이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트위터에는 인증 샷이 잇따라 올라왔다. 문구 아래에는 ‘월모어 장의사’라는 이름이 적혀 있었다.

함께 적혀 있는 홈페이지 주소를 컴퓨터 등에 입력하면 “지금 백신을 맞아라. 안 그러면 우리(장의사)를 곧 보게 될 것”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또 지역 병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안내 페이지로 연결되는 링크도 걸려 있다.

윌모어 장의사는 실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인사이더 닷컴이 다음날 전했다. 진짜 장의사가 광고를 낸 것이 아니라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광고 대행사 분 오클리가 파격적인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 병원의 접종 센터들로부터 대가를 받은 것도 아니었다. 그저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 홍보대행사 이름을 알리는 게 목적이었다.

마케팅 업체 관계자는 지역 언론에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며 “장의사 광고 차량은 사람들의 입길에 오르는 현명한 마케팅”이라고 평가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