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아파트 급등에 빌라 가격도 고공행진… “오세훈표 재개발 기대감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2 10:37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실수요·투심 한꺼번에 몰리는 빌라촌  서울에서 빌라(다세대·연립) 거래량이 6개월 연속 아파트를 앞지르는 가운데 13일 서울 서대문구 일대에 빌라가 빽빽이 들어서 있는 모습.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실수요·투심 한꺼번에 몰리는 빌라촌
서울에서 빌라(다세대·연립) 거래량이 6개월 연속 아파트를 앞지르는 가운데 13일 서울 서대문구 일대에 빌라가 빽빽이 들어서 있는 모습.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에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매맷값마저 고공행진하고 있다. 빌라 매매건수가 아파트를 추월한 현상이 9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22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서울 연립주택 매매 가격 누적 상승률은 4.73%로 지난해 같은 기간(2.77%)의 1.7배에 이른다. 실제로 서울 빌라 매맷값은 지난 6월 0.22%로 떨어졌다가 7월 0.63%, 8월 0.73%로 2개월 연속으로 오름폭을 키웠다.

서울 주거 수요를 흡수할 수도권의 빌라 가격의 상승폭은 더 크다. 지난 6월 0.24%까지 오름폭을 줄였다가 7월 0.68%, 8월 0.95%로 2개월 연속 상승 폭을 키우며 올들어 월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올해 1∼8월 누적 상승률(5.41%)은 작년 같은 기간 상승률(3.42%)을 뛰어넘었다. 경기와 인천의 올 1∼8월 빌라 가격 상승률이 각각 6.02%, 6.24%로 각각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 상승률인 4.84%, 2.23%를 웃돌았다.

같은 기간 전국 빌라 가격 누적 상승률은 4.66%로, 지난해 동기 상승률(2.61%)을 넘어섰다. 작년 한 해 전국 빌라 매매가 상승률은 6.47%로, 2008년(7.87%) 이후 1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올들어 지난 7월 0.59%, 지난달 0.82%로 상승폭을 키웠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전국 빌라 매매가격은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 13년 만에 최대 폭 상승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의 빌라 밀집지역. 올 들어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격은 8.18%(KB국민은행 집계) 상승해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뉴스1

▲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 13년 만에 최대 폭 상승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의 빌라 밀집지역. 올 들어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격은 8.18%(KB국민은행 집계) 상승해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뉴스1

이에 대해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아파트값 급등에 따른 후폭풍”이라며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이 비싸지고 전셋값마저 오르자 빌라라도 마련하려는 무주택자들의 불안 심리가 매매 수요 증가와 가격 상승으로 작용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등록된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계약일 기준)는 현재까지 1189건으로, 아파트 매매(412건)의 약 3배에 달한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통상적으로 아파트 매매가 빌라 매매보다 월간 2∼3배까지도 많았다. 하지만 올 들어 1월부터 9개월 연속 매매량 역전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아파트 전셋값이 빠른 속도로 치솟자 서울에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로 눈을 돌린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개발 규제 완화 정책 기조가 이어지면서 재개발 기대감에 가격이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은 “서울에서 빌라가 아파트 매매보다 많은 것은 시의 재개발 추진 정책에 따른 기대감도 반영된 것”이라며 “서울에서 ‘오세훈표’ 재개발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되는 곳은 억 단위로 호가가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