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1월 출산 앞둔 고등학생 커플”...코로나19 확진 판정[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2 15:35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고등학생 신분으로 ‘임신’ 유튜버 커플
“11월 출산 앞둔 고등학생 커플”
코로나19 확진 판정...네티즌 걱정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현재 아내 심현지씨가 임신 중이라 네티즌이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현쥐팥쥐는 22일 유튜브 커뮤니티란에 “수요일에 영상 업로드 예정이었지만 일요일부터 발열과 기침, 두통이 있어 감기 증세로 생각하며 쉬고 있었다. 이후 증세가 심해져 코로나로 의심되어 월요일 오전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화요일 아침 보건소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당일에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현재 입원 중에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건강을 회복해 새로운 영상으로 찾아뵙겠다”고 알렸다.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글을 본 유튜브 이용자들은 “너무 걱정된다”, “아기도 임산부도 힘들 텐데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빨리 회복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보길 기도하겠다”, “만삭이신데 어떡하냐. 꼭 쾌차하시길 바란다”등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현쥐팥쥐’는 아내 17살 심현지씨와 남편 19살 윤재식씨가 함께 운영하는 채널이다.

아직 미성년자인 심씨는 임신 9개월 차로 11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17세에 임신 18주차...” 당당한 10대 부부의 일상 공개

현쥐팥쥐는 최근 Q&A 영상을 통해 자신들에 대해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사항들에 대해 거리낌 없이 밝혔다.

현쥐팥쥐는 “처음 임신을 알았을 때 심경이 어땠냐”는 질문에 심씨는 “저희가 피임을 열심히 했는데 임신돼서 당황했다. 무서웠지만 내 삶보다 봄빛(아이 태명)이 더 중요해 낳기로 했다. 아이 지우는 건 생각만 해도 마음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부모님 반응에 대해서는 “두 분 다 많이 속상해하며 크게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시아버지는 “청춘을 바쳐도 후회 안하겠냐. 더 생각해보고 결정해라. 너희 뜻에 따르겠다”라고 조언해주셨다고 밝혔다.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공개한 만삭사진.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 고등학생 부부 유튜버 ‘현쥐팥쥐’가 공개한 만삭사진. 유튜브 ‘현쥐팥쥐’ 캡처

학교는 어떡하냐는 질문에 심씨는 “아이 아빠는 곧 졸업이라 학교에 다니고 있고, 저는 몸이 덜 힘들 때만 틈틈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제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대부분 남편이 열심히 벌어온다. 시아버지도 도와주신다”고 답했다.

‘앞으로 계획이 뭐냐’는 질문에 윤씨는 “졸업하면 안정적인 직장에서 돈을 벌 생각이다. 지금은 미성년자라 그게 잘 안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현쥐팥쥐는 최근 만삭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고등학생 신분으로 곧 부모가 될 예정인 두 사람은 아직 나이 요건 등에 걸려 혼인신고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