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몸 부서지도록 뛰어…후회 없다” 캡틴 손흥민의 월드컵 인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9 21:04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에게 인사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22.12.6 연합뉴스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에게 인사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22.12.6 연합뉴스

“1%의 가능성이 정말 크다고 느꼈습니다.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 FC)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마치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9일 인스타그램에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손흥민”이라고 인사하며 “이 기회를 통해 많은 응원, 성원, 관심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쓴다”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손흥민은 “4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것들을 노력하고 꿈을 향해 앞만 보고 달렸다”면서 “ 매번 좋은 순간만 있진 않았지만 그 아쉬운 순간들이 저희를 더 강하게 만들어 지금의 국가대표팀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또 그 순간마다 뒤에서 한결같은 여러분의 응원으로 이겨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 선수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정말 많이 노력했고 대한민국 대표팀으로 뛰는 것 그 자체만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몸이 부서지도록 뛰었다”며 “저는 저희가 분명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고 믿었기에 아쉬움은 있었지만 후회는 절대 없다”고 했다.
손흥민이 5일 카타르 알레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한국의 월드컵 16강 축구경기 중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2022.12.06 AP연합뉴스

▲ 손흥민이 5일 카타르 알레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한국의 월드컵 16강 축구경기 중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2022.12.06 AP연합뉴스

손흥민의 투혼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공중볼을 다루고 있다. 2022.12.06 연합뉴스

▲ 손흥민의 투혼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공중볼을 다루고 있다. 2022.12.06 연합뉴스

그러면서 “저를 포함한 모든 선수와 스태프들 하루도 빠짐없이 매 순간 노력했기에 잊지 못할 월드컵이 만들어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월드컵을 함께 한 동료들에게 고마움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더불어 축구 선수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나아가 대한민국을 더욱더 빛나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대한민국을 향한 감사와 사랑을 고백했다.

손흥민은 글과 함께 2022 카타르 월드컵의 현장 사진들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팬들에게 인사하는 자신의 모습, 16강 진출 확정 직후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던 순간, 자신과 비슷한 마스크를 쓴 어린 축구팬, H조 마지막 경기 상대국 포르투갈 국가대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인사하는 모습,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 문구를 담은 태극기 등의 순간이 담겼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이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내고 지난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 속한 한국은 우루과이(0-0 무), 가나(2-3 패), 포르투갈(2-1 승)을 상대로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하며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손흥민은 이번 월드컵에서 ‘마스크 투혼’으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그는 지난 11월 초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치르다 상대 선수와 충돌하며 왼쪽 눈 주위에 골절상을 당했다. 당초 손흥민의 월드컵 출전은 불투명했으나, 손흥민은 월드컵 출전을 위해 서둘러 수술대에 올랐다.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지만 벤투호에 탑승한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 헤딩을 하는 등 혼신의 힘을 다하며 대표팀을 이끌었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12.7 연합뉴스

▲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12.7 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