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PK 성공률 4년 전 71%→올해 58%, 8강전 지켜보는 또다른 재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9 21:27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4경기와 16강전 8경기를 더해 32경기 가운데 페널티킥 성공률(승부차기 킥 포함)이 58.1%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0시 크로아티아-브라질, 오전 4시 네덜란드-아르헨티나, 11일 0시 모로코-포르투갈, 오전 4시 잉글랜드-프랑스 8강전 네 경기를 지켜보는 또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스페인을 승부차기에서 격침시킨 모로코 수문장 야신 부누(벤피카)가 포르투갈 예봉을 꺾을지,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이 토트넘 한솥밥을 먹는 프랑스 수문장 위고 요리스의 창과 방패 대결도 흥미를 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와 16강전까지 32경기 가운데 페널티킥 판정은 16차례 나왔고, 승부차 킥은 15차례 시도가 이뤄져 이 중 골로 연결된 것이 18번이었다.

4년 전 러시아 대회의 70.6%에 견줘 12.5%포인트 떨어졌다. 경기 도중 페널티킥 29회, 승부차기 킥 39회로 모두 68회 시도가 있었고 이 중 48차례 골로 연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20년 4월 발표한 1983년 프로축구 출범 후 페널티킥 성공률은 79.2%로 집계된 일이 있다.

2010~2011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도 1397차례 페널티킥 가운데 1094차례 골로 연결돼 성공률은 78%에 달했다.

월드컵은 단일 대회인데다 키커의 부담이 평소 리그 경기에 비해 훨씬 크다는 점을 고려해도 이번 대회 58% 성공률은 눈에 띄게 낮은 수치인 셈이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도 이번 대회 페널티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무적함대’로 불린 스페인은 페널티킥 연습을 1000번씩 했다고 자신있게 모로코와 16강전에 나섰지만 한 차례도 성공하지 못하고 승부차기 0-3으로 짐을 쌌다.

키커의 실축이 아니라 골키퍼가 선방할 확률도 이번 대회에 크게 늘었다. 골키퍼가 상대 팀의 페널티킥을 막아낸 것은 35.5%에 해당하는 11번이다.

그런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1966 잉글랜드월드컵부터 2018 러시아월드컵까지 페널티킥을 골키퍼가 막아낼 확률이 17%였다. 이번 대회 골키퍼 선방 확률이 곱절 이상 늘어난 셈이다.

경기 도중 발생한 페널티킥 성공률만 따지면 이번 대회에는 16개 중 11개가 성공, 68.8%를 기록 중이다. 승부차기는 15번 가운데 7개가 성공해 46.7%다.

2018년 대회는 경기 도중 페널티킥 성공률 75.9%(22/29), 승부차기 성공률 66.7%(26/39)였다.

미국 ESPN은 “1966년 대회부터 지난 대회까지 월드컵 경기 도중 발생한 페널티킥 성공률은 80%(176/220)”라고 보도했다. 반면 키커의 부담이 커지는 승부차기 성공률은 69%(203/294)라는 것이다.

승부차기 중에서도 1번 키커의 성공률이 75%로 가장 높고, 4번이 64%, 5번 65% 등 뒤로 갈수록 낮아지다가 한 명씩 성공 여부에 따라 승부가 갈리는 6번 키커까지 가면 성공률이 50%로 뚝 떨어진다. ESPN은 “메시의 개인 통산 페널티킥 성공률이 79.6%(86/108)”라고 전했다.

스포츠과학 전문가 제이르 조르뎃은 데일리메일 인터뷰를 통해 “골키퍼의 동작에 집중력을 잃어서는 안 된다”며 “심판의 휘슬이 육상 출발 신호가 아닌 만큼 충분한 시간을 갖고 킥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