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기대주]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김보름

입력 : 2018-01-12 14:51 ㅣ 수정 : 2018-01-12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켜보세요. 2018 평창올림픽에서는 꼭 금(金)보름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이하 빙속) 매스스타트의 김보름(25·강원도청)은 쇼트트랙으로 빙상에 입문한 뒤 2010년 빙속으로 전향했다. 이후 쇼트트랙 기술이 가미된 ‘매스스타트’ 선수로 변신하면서 숨아있던 자신만의 ‘재능’을 활짝 피웠다.
29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4회 스프린트 및 제72회 종합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부 3,000m 결승 경기에서 김보름(강원도청)이 경기를 마치고 숨을 고르고 있다. 2017.12.29  연합뉴스

▲ 29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4회 스프린트 및 제72회 종합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부 3,000m 결승 경기에서 김보름(강원도청)이 경기를 마치고 숨을 고르고 있다. 2017.12.29
연합뉴스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한국선수단이 목표로 내건 8개의 금메달 가운데 당당히 한 몫을 해낼 주인공으로 꼽힌다. 쇼트트랙에서 다져진 코너링 기술이 매스스타트에서 여지없이 빛을 발하면서 김보름은 자연스럽게 ‘평창 금빛 1순위’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2016~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랭킹 1위를 차지한 강자다. 5차례 월드컵 시리즈에서 3차례나 우승을 따내고, 두 차례 동메달을 목에 걸면서 전 세계의 매스스타트 ‘일인자’로 대접받고 있다.

그러나 순탄치만은 않았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쇼트트랙을 시작했지만 성적이 신통치 않자 고교 2학년 때 빙속으로 갈아탔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승훈(대한항공)의 영향이 컸다. 사실 김보름에게 이승훈은 대선배이자 ‘멘토’이기도 하다.

과연 김보름은 빙속 장거리 종목에서 빛을 발했다. 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3000m에서 은메달을,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3000m에서 13위(4분12초08)를 차지해 이 종목 역대 한국 여자 선수 올림픽 최고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번째 변신의 기회가잡은 건 지난 2014년이었다. ISU는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빙속 경기에 재미를 주기 위해 ‘매스스타트’를 2013~14 시즌 5, 6차 월드컵 때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최대 24명이 선수가 레인 구분 없이 출발해 400m 트랙을 16바퀴 도는 레이스다. 기록 경기가 아닌 순위 싸움인 만큼 치열하게 선두를 지키는 게 중요한 종목으로 쇼트트랙과 비슷한 점이 많다.

김보름은 2014~15시즌부터 매스스타트 종목에 출전했고, 데뷔 시즌에 월드컵 랭킹 8위를 차지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재능이 폭발한 것은 2016~17 시즌. 김보름은 금메달 3개와 동메달 2개를 따내며 당당히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섰다.

2017~18시즌 초반 레이스 도중 넘어져 허리를 다친 김보름은 현재 월드컵 랭킹 10위로 밀려있지만 서서히 탄력을 받고 있는 중이다. 매일 8시간에 가까운 엄청난 운동으로 지난 시즌 전성기로 돌아가고 있다.

김보름은 “지금 컨디션은 60% 수준이지만 올림픽 개막 전까지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이다. 평창에서는 반드시 금(金)보름이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