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계도 ‘미투 ’… 이윤택 “활동 중단”

입력 : 2018-02-14 21:54 ㅣ 수정 : 2018-02-15 0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극단대표 “10년 전 성폭력 당해”
원로급 거장 잇단 성추문 파장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불길이 문학계에 이어 연극계로도 옮겨붙었다.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연극계 거장 이윤택(67)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과거 여배우들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문화예술계가 발칵 뒤집혔다. 이윤택씨는 즉각 “반성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단의 거두 고은 시인에 이은 원로급 예술계 인사들의 과거 성추문 전력이 잇따르면서 한동안 파장이 이어질 전망이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새벽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10여년 전 지방 공연 때 겪었던 일을 공개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이씨는 당시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며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자신도 호출을 당했다며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 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이후 이씨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을 요구했고 ‘더는 못 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다고 주장했다.

연극계에서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김 대표의 폭로와 함께 또 다른 성폭력 증언도 나왔다. 이씨가 2015년 국립극단에서 공연을 준비하던 중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국립극단은 공론화를 원치 않는 피해자 의견을 존중해 이씨를 이후 작품에서 배제했고 사후 조치로 모든 연출·배우·스태프들과 체결하는 계약서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물리적, 언어적 행위를 한 경우 계약을 즉시 해지한다’는 내용의 문구를 새로 넣고, 확약을 받아 온 것으로 확인됐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2-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