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리포트] 美 18세 이하 혼혈 급증… 20년 내 인종 간 구분 사라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08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인종·민족 결혼 17%… 50년 전의 6배
전인종 인구 증가·백인 16만3300명 감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민자의 나라인 미국은 다인종·다민족 국가이다. 미국 사회의 내부를 자세히 보면 1800년대부터 영국에서 온 이민자, 즉 백인들이 우월한 지위를 갖고 미국을 지배하고 있다. 때문에 미국 사회에는 인종 간 차별이 뿌리 깊게 자리한다.

하지만 최근 타인종 간 결혼, 즉 백인과 흑인, 흑인과 아시안, 아시안과 히스패닉 등의 결혼이 급증하면서 순수 ‘백인’이 줄고 인구의 다양성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 또 백인과 흑인, 아시안 등 인종의 혼합이라는 ‘캐블리내시안’(Cablanasian)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따라서 앞으로 20년 내에는 인종 간의 구분 자체가 의미 없는 시대가 올 것이란 분석이다.

미 통계국이 지난달 발표한 미국의 총인구는 3억 2571만 9178명(2017년 7월 1일 기준)이다. 백인의 비율이 60.7%로 압도적이다. 이어 히스패닉(18.1%), 흑인(13.4%), 아시안(5.8%), 캐블리내시안(2.7%)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2015년 한 해 동안 미국의 전체 결혼자 중 타인종·타민족과 결혼한 비율이 17%로, 50년 전인 3%에 비해 6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런 타인종 간의 결혼이 늘면서 백인 숫자가 줄고 있다. 미국 사회의 주류였던 백인들이 몇십년 내 ‘소수’로 전락될 것이라는 예고가 나오는 이유다.

미 인구센서스국이 2015년 7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아시아계와 혼혈 계통이 각각 3% 증가해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었다. 센서스국은 “모든 인종 그룹이 2015~2016년 사이에 인구가 늘었다지만 백인은 16만 3300명의 자연감소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특히 어린이 그룹에서 백인은 급감하고 있다. 미 통계국의 조사에 따르면 이미 2013년에 신생아 비율에서 백인 비율이 50% 미만으로 줄었으며, 2015년에는 5세 이하 그룹에서 백인은 사상 처음으로 ‘다수’의 지위를 빼앗겼다. 통계국은 앞으로 5년 안에 캐블리내시안이 18세 이하에서 다수를 차지할 것이며, 그후 얼마 지나지 않아 베이비부머들이 사망함에 따라 백인의 절대 숫자가 ‘확’ 줄 것으로 내다봤다.

‘캐블리내시안’이라는 신조어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때문에 생겨났다. 우즈는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우즈의 어머니는 인디언 아버지와 태국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났다. 다인종의 결혼으로 태어난 우즈에게 ‘인종’을 구분한다는 것은 정말 무의미한 일일 것이다. 에드소울 조지타운대 교수는 “타인종과의 결혼이 급증하면서 청년층에서는 ‘인종’의 의미가 퇴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20년 내에 미국의 인종차별주의는 사회적 이슈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10-0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