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 “뛰어난 이야기로 전세계 묶는다… 韓 드라마 ‘킹덤’ 세계적 인기 얻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지역 라인업 행사 ‘시 왓츠 넥스트:아시아’에서 기조연설하는 리드 헤이스팅스 CEO 넷플릭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지역 라인업 행사 ‘시 왓츠 넥스트:아시아’에서 기조연설하는 리드 헤이스팅스 CEO
넷플릭스 제공

“이야기를 나누면 서로 연결됩니다. 오늘날 콘텐츠 만큼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연결할 수 있는 고리는 많지 않죠. 그래서 우리는 뛰어난 이야기에 투자합니다. 문화의 차이를 뛰어넘는 이야기를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원할 때 최적화된 상태로 제공하는 게 저희의 목표입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의 위대한 이야기꾼과 제작자들을 한데 모아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죠.”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 최고경영자(CEO)가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아시아 지역 신작 라인업 행사 ‘시 왓츠 넥스트: 아시아(See What‘s Next Asia)’에서 넷플릭스가 지닌 강점을 이같이 설명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이날 오전 기조연설에서 인터넷 기술의 발달이 넷플릭스에 불러온 세 가지 ‘혁명’으로 ▲온 디맨드(On Demand)▲개인화▲세계적 공유 세 가지로 꼽았다. 그는 “넷플릭스 가입자는 콘텐츠를 보고 싶을 때 볼 수 있다”면서 “이제는 영상을 몰아보거나 한 번에 정주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계정을 통해 해당 가입자가 보고 싶은 영상 혹은 평소에 시청하는 영상의 정보를 기반으로 각 개인에게 최적화된 영화관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인터넷을 통해 이야기로 모든 세계를 연결하게 됐다”면서 “넷플릭스는 세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방송국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한편 헤이스팅스는 이번 행사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한국 드라마 ‘킹덤’을 언급하며 “드라마 ‘킹덤’은 거대한 쇼다. 이 쇼가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으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킹덤’은 영화 ‘터널’(2016)의 김성훈 감독과 tvN 드라마 ‘시그널’(2016)의 김은희 작가가 힘을 모은 작품으로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허준호 등이 출연하는 미스터리 스릴러극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책임자 역시 ‘킹덤’에 대해 “김은희 작가에게 먼저 작품을 의뢰했더니 이 이야기를 가져왔다”면서 “전통적인 시스템에서는 만들 수 없는 콘텐츠라고 봤다. 장르적인 면에서도 넷플릭스가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는)최상의 플랫폼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8~9일 열리는 행사에서 한국과 협업한 드라마 ‘킹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과 예능 ‘범인은 바로 너!’에 대해 소개하고 그밖에 미국, 인도 등의 주요 작품도 선보인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11개국 200여명의 기자가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넷플릭스가 한국 언론을 상대로 행사를 연 것은 2016년 1월 한국에 진출한 이래 처음이다. 한국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이 텔레비전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세계적으로 그 지평을 넓혀가고 있는 가운데 넷플릭스 역시 한국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 셈이다.

싱가포르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