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국책기관 KDI, 경기 둔화 공식 인정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월 경제동향 보고서 ‘다소 둔화’ 명시
생산·투자 동반 추락에 내수 부진 겹쳐
개선 추세→하락 위험→정체서 급변
일평균 수출액 증감률도 -1.8%로 우울
내년 신흥국 성장 전망 낮아 더 큰 우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한국 경제가 ‘경기 둔화’ 상태에 빠졌다는 진단을 내놨다. 지난 8월까지만 해도 경기 개선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불과 3개월 만에 경기 둔화를 공식화한 것이다. 생산·투자·소비 등 주요 경제지표가 모두 부진한 탓이다. 더욱이 한국 경제를 지탱해 온 수출 전선에도 먹구름이 드리운 것으로 평가해 주름살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KDI는 8일 ‘11월 경제동향’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으나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는 다소 둔화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월만 해도 “수출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으나 내수 증가세가 약화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를 제약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9월에는 ‘경기 개선 추세’라는 문구를 뺀 데 이어 지난달에는 “수출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양호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투자 감소와 고용 부진으로 인해 내수 흐름은 정체돼 있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8~11월 KDI의 경기 진단이 ‘개선 추세→하락 위험→정체→둔화’로 급변한 것이다.

KDI가 경기 둔화를 공식화한 이유는 최근 생산과 투자가 동반 추락하고 소비 증가폭도 크게 축소됐기 때문이다. 9월 전체 산업 생산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8% 감소했다. 추석 연휴 때문에 조업일수가 4일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광공업 생산은 반도체가 15.4% 급증했음에도 불구하고 8월 2.5% 증가에서 -8.4%로 마이너스(-) 전환됐다. 반도체 외 자동차·조선 등 전통 주력산업의 부진이 여실히 드러난 통계다. 건설업 생산도 8월 -5.4%, 9월 -16.6% 등으로 떨어졌다.

투자는 더 심각한 상황이다. 9월 설비투자는 -19.3%로 추락하면서 전월(-11.3%)보다 하락폭을 키웠다. 건설투자도 건설기성 감소폭이 -16.6%로 8월(-5.4%)보다 확대됐다.

소비도 위축됐다. 9월 소매판매액 증가율은 0.5%에 불과했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에도 불구하고 승용차 판매가 부진하면서 내구재 소비가 9.4%나 급감했고 비내구재 판매도 1.9%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출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KDI는 “10월 수출은 조업일수 증가에 따라 큰 폭으로 확대됐으나 전반적인 흐름은 완만해지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수출은 1년 전보다 22.7% 증가하며 9월 -8.2%에서 한 달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조업일수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 증감률은 9월 8.5%에서 -1.8%로 추락했다.

향후 세계경제도 부정적으로 봤다. KDI는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의 성장세가 견고하지 못한 가운데 대부분의 신흥국 성장률도 기존 전망보다 낮은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11-0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