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에 불만 수위 높인 美, 폼페이오 “실망”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당국, 논평 수정하며 우려 표명
22일 공동기자회견에 나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오타와 로이터 연합뉴스

▲ 22일 공동기자회견에 나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오타와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은 22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전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하는 등 불만을 표출했다. ‘한국의 종료 결정을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는 청와대 측 설명과 달리 미 정부 소식통은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반박하는 등 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여파가 계속됐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질문에 “오늘 아침 한국 외교장관과 통화했다”면서 “실망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한일) 두 나라 각각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한다”면서 “두 나라 각각이 관계를 정확히 옳은 곳으로 되돌리기 시작하기를 바란다”고 한일 대화를 촉구했다.

미 정부의 반응은 당초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수준에서 강력한 우려와 실망을 표출하며 수위가 높아졌다. 미 국방부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 명의의 논평은 당초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협력하길 권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수정 논평을 통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사실을 통보받은 것은 언론에 이를 발표하기 전인 것으로 알려져 미 당국은 이번 결정의 자세한 배경 등을 파악하며 불만 수위를 높인 것으로 해석된다. 미 국무부는 “미국은 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미국과 우리 동맹의 안보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동북아시아에서 우리가 직면한 심각한 안보적 도전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심각한 오해를 나타낸다고 거듭 분명히 해왔다”고 우리 정부의 ‘오해’를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소식통은 연합뉴스를 통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미국이 이해한다는 청와대의 발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여기(주미 한국대사관)와 서울에서 항의했다”고 밝혔다. 미 당국의 공개적인 반응과 함께 이같은 입장표명을 통해 한국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한 불만을 재차 표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