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중주차된 차량 미는’ 조국 장관의 힘든 외출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며 이중주차된 차량을 밀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를 체포해 조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조카 조씨가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 뿐만 아니라 이를 둘러싼 다수 의혹을 규명할 핵심 인물로 보고 이르면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