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동반퇴진설 철벽 방어 나선 야권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오신환 “진실 따라 수사 진행”… 박지원 “퇴진 이유·검토할 필요 없어”
야권이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퇴진 가능성에 철벽을 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점검회의에서 “급작스러운 사퇴와 영웅 만들기 여론 공작에 검찰은 절대 위축돼서는 안 된다”며 “동반 사퇴 압박도 있다. 눈치 보지 말고 이것저것 재지 말고 오로지 법에 따라서 그리고 진실에 따라서 수사하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흐지부지 수사의 끝은 바로 특검”이라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국감대책회의에서 “조국 일가족 비리 문제는 지금껏 온갖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수사를 진행해 온 검찰에 맡기자”며 윤 총장에게 힘을 실었다. 오 원내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동반 퇴진설에 “검찰총장의 정치적 독립과 중립성을 확보하려고 일부러 법을 개정해서 2년 임기를 부여한 것”이라며 일축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도 “윤 총장이 퇴진할 어떤 이유도 없고, 만약 그러한 요구가 있다 해도 검토할 필요가 없다”며 “검찰 수사와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 현재 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으로서는 윤 총장이 수사를 잘하고 개혁도 선제적으로 잘해 달라는 희망이 있는 것”이라며 “임기가 보장된 총장에 대해 다른 말은 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0-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