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업 투자할 환경 만들고 민생 위한 건설투자 확대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투자’ 10차례 반복 언급…“40대·제조업 고용 감소 아픈 부분”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뒷 화면에 화상회의로 참석한 조명래(왼쪽부터) 환경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보인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뒷 화면에 화상회의로 참석한 조명래(왼쪽부터) 환경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보인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제 부처 장관들을 10개월 만에 소집해 직접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것은 임기 후반 경제 활력과 민생 안정에 국정 동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검찰 개혁과 경제 회복 모두 직접 챙겨 ‘조국 대전’ 이후 일각에서 제기된 조기 레임덕 우려를 불식시키고 국정 쇄신을 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셈이다.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해 12월 확대경제장관회의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회의는 전날에야 언론에 일정이 공개될 만큼 서둘러 잡혔다. 그만큼 국내외 경제 상황에 대한 청와대의 엄중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출장임에도 문 대통령이 장관들을 소집한 것은 경제 현안에 대한 ‘그립’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도 풀이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청년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지만 체감하기 어려운 이유를 분석해 대응책을 검토하도록 하고, “40대와 제조업 고용 감소를 가장 아픈 부분”으로 지적하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그간 청와대의 고용통계 해석이 자의적이란 비판이 제기됐던 점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투자’를 10차례 반복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 활력을 높이는 데 건설 투자의 역할도 크다”면서 “인위적 경기 부양책을 쓰는 대신에 국민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건설 투자에 주력해왔고, 이 방향을 견지하면서 필요한 건설 투자는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서민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주거 공급을 최대한 앞당기고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역교통망을 조기 착공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건설경기 활성화를 통한 경기 부양으로 정책 기조 전환을 뜻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존에 계획된 주택건설 시기를 앞당기란 것이지 경제 활성화를 위해 건설 투자를 적극적으로 한다든지 그런 메시지가 아니라는 점을 명확하게 말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10-1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