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변혁’ 대표직 사퇴하지만…“할 일 다 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혁 새 대표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왼쪽) 의원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19.11.14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왼쪽) 의원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19.11.14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맡았던 유승민 의원이 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변혁의 새 대표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로 결정됐다.

유승민 의원은 14일 변혁 비상회의 후 취재진을 만나 “오늘 회의를 마지막으로 (저는) 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난다”면서 “변혁의 1막이 끝났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신당기획단이 출범하면서 변혁도 새 모습으로, 젊은 대표를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대표로서의 역할은 오늘로 끝이지만 변혁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제가 할 일은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변혁의 새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맡는다. 앞서 변혁은 지난 7일 신당 창당을 위한 신당기획단을 발족했다. 단장은 국민의당 출신인 권은희 의원과 바른정당 출신인 유의동 의원이 공동으로 맡았다. 기획단은 이날 청년 창당기획위원을 임명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앞서 유승민 의원은 지난 7일 변혁 비상회의 후 취재진을 만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 통합 제안에 대해 “지난 3년 동안 보수 재건이 선거를 앞두고 말 몇마디로 가능한 일인가. 굉장히 어렵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 가지 원칙인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가 확실히 지켜진다면 다른 것은 따지지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제시한 ‘세 가지 원칙’에 대해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뚜렷한 대답이 없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그 분(황교안 대표)의 답만 기다릴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제가 던진 화두에 대해 보수가 제대로 재건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정치인이라면 진지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혁은 오신환 새 대표 및 기획단을 중심으로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동시에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비공식적인 보수 통합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새 변혁 대표를 맡은 오신환 원내대표는 “‘보수 재건 3원칙’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이 돼 있으며 자유한국당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정성스럽게 논의를 한다면 이야기는 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기획단 공동단장인 권은희 의원은 “명확한 것은 자유한국당에 변혁의 입장을 설명할 공식 창구나 대화, 논의, 공식적인 준비는 전혀 없다는 것이고 향후로도 가질 계획이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변혁은 “산업화 세대·민주화 세대를 넘어 공정 세대로 나아가겠다”면서 “상식에 기반하는 정치로 정치가 갈등을 해결하고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