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킬러문항은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능 국어 작년보다는 평이했던 듯…수학 중간 난이도 비중 커져 변별력
끝!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기쁜 표정으로 달려 나와 마중 나온 가족을 반기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끝!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기쁜 표정으로 달려 나와 마중 나온 가족을 반기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불수능’으로 평가됐던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쉽게 출제됐다. 지난해 ‘국어 31번’ 문항의 난도가 지나치게 높았다는 비판에 따라 올해 수능에서 초고난도 문항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러나 중간 난이도의 문제와 고도의 이해력을 요구하는 지문 등으로 변별력을 확보해 ‘물수능’ 논란 역시 피해 간 것으로 분석된다.

심봉섭(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 수능 출제위원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난해 ‘국어 31번’ 문항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며 “국어영역은 국어과 교육과정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 배경지식 유무에 따라 수험생들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소재를 찾아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또 “수학영역과 탐구영역에서는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으며 국어와 영어영역은 소재와 지문, 자료를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수능 시작을 기다리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서울 제18시험지구 7시험장이 마련된 개포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샤프를 손에 쥔 채 수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11.14 연합뉴스

▲ 수능 시작을 기다리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서울 제18시험지구 7시험장이 마련된 개포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샤프를 손에 쥔 채 수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11.14 연합뉴스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보다 문항과 지문의 난도가 낮아졌다. 지난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거나 다소 쉬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면서도 BIS 자기자본비율과 바젤협약을 소재로 한 경제 지문과 고전시가 지문의 해석이 까다로워 지문 이해력에서 변별력이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수학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었다는 평가가 많았다. 고난도 문제는 다소 쉬워졌으나 중간 난이도의 비중이 커져 중위권 수험생들이 고전했을 것으로 보인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이 끝난 직후부터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문제 및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는다. 확정된 정답은 26일, 수험생들의 개별 성적은 다음달 4일 발표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심 위원장은 “수능 기본 취지에 맞게 출제했다”고 말했다. 왼쪽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성기선 원장. 세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심 위원장은 “수능 기본 취지에 맞게 출제했다”고 말했다. 왼쪽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성기선 원장.
세종 연합뉴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