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역 50% 교체’ 그 이상 감내할 각오 가져야”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물갈이 폭 확대 시사…“뼈 깎는 쇄신 출발신호”
“2000년·2004년·2012년 총선이 참고 사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과 관련해 “국민이 원하고, 나라가 필요로 하면 우리가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를 가져야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제가 단식 투쟁에 돌입한 다음날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다가서려 하는 우리 당의 뼈를 깎는 쇄신의 출발 신호였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지난달 21일 공천에서 지역구 의원의 3분의 1을 쳐내고, 불출마 의원과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교체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황교안 대표의 이날 발언은 혁신과 쇄신을 위해 물갈이 폭을 더욱 더 넓게 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황교안 대표는 “‘선당후사’에 투철한 우리 당 구성원은 모두 그런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마음을 잘 모으면 국민이 기대하는 공천 혁신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정권은 총체적인 국정 실패뿐 아니라 숨겨놨던 독재의 마각까지 드러내며 자유민주주의의 근간마저 흔들리고 있다”면서 “내년 총선에서도 좌파독재를 심판하지 못하면 이 나라는 역사의 죄를 짓는 통탄할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내년 총선은 국민이 주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번 선거에 모든 걸 걸어야 한다”면서 “비움과 물러남, 이런 미덕을 보여줘야 하고, 젊고 유능한 인재를 많이 발굴해 국민이 바라는 새 정치를 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뼈를 깎는 쇄신을 보여준 2000년 총선, 탄핵 역풍을 천막당사와 쇄신으로 이겨낸 2004년 총선, 당명까지 다 바꿔서 치른 2012년 총선”을 참고 사례로 든 뒤 “이런 사례를 잘 분석해 가장 혁신적이고 공정한 공천으로 난관을 돌파해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대표는 아울러 국민 추천이 진행 중인 공천관리위원장 선출에 대한 노력과 총선기획단의 결정에 대한 충실한 대국민 홍보도 총선기획단에 주문했다.

한편 이날 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종료에 따라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의원을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등 원내 교섭단체와 논의를 통해 10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대신 한국당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의원총회를 거친 뒤 철회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견이 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의 상정은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