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도시 성장의 선순환을 만드는 행복도시/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사람들이 가급적 넓은 공간에서 여유 있게 사는 것을 선호한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도시보다는 비도시 지역에 사는 사람이 많은 것이 자연스럽다. 오늘날 세계 인구의 55%, 우리나라에서는 90%가 넘는 사람들이 도시에 살고 있다. 이주의 자유가 보장된 곳에서 왜 사람들은 더 좁은 도시에 더 많이 거주하는 것일까.

그것은 넓은 지역에서 띄엄띄엄 사는 것보다는 더욱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아이디어를 교환할 수 있는 도시에서 더 많은 기회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일자리와 정주 여건은 서로 뗄 수 없이 연결돼 있다. 정주 여건이 좋은 곳에는 사람들이 모이며,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서 기업은 창의적인 인재들을 채용할 기회를 찾아낼 수 있다. 기업이 인재들을 채용한다는 것은 일자리가 늘어난다는 뜻이다. 일자리는 더 많은 서비스와 연관 수요를 창출하고, 연관 수요는 더 나은 정주 여건을 조성하는 자극제가 된다. 이러한 선순환이 도시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고, 결과적으로 도시가 성장하는 것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는 수준 높은 정주 여건, 살기 좋은 도시로서의 면모를 착실히 갖춰 나가고 있다. 그러나 정주 여건을 갖추는 것만으로는 도시 성장의 선순환을 완성할 수 없다. 기업들이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일자리가 창출되고, 일자리가 창출돼야 비로소 도시 성장의 선순환이 가능해진다.

행복도시 산학연 클러스터는 기업들이 발전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이 집약된 곳이다. 이곳에 위치해 있는 공동캠퍼스는 융합 교육과 복합 연구를 통해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첨단 기술 사업화를 뒷받침한다.

또 산학연 클러스터 내 세종테크밸리는 정보기술(IT)·바이오기술(BT) 중심의 강소기업과 민간 지식산업센터, 창업 지원을 위한 산학연 클러스터 지원센터 등이 집적화된다. 현재까지 강소기업 60여곳이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6300여명의 직접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행복도시가 ‘공무원의 도시’를 넘어 기업들도 활력 있게 사업을 펼치는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이다.

행복도시가 균형발전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기업과 인재들도 이전과 창업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곳이 돼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주 여건과 기업의 발전 기회 중 어느 것도 소홀히 할 수 없다. 훌륭한 정주 여건과 함께 행복도시 산학연 클러스터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연계돼 도시 성장의 엔진 역할을 하게 된다. 도시 성장의 선순환을 잘 구축해 진정한 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행복도시는 꾸준히 나아갈 것이다.
2020-02-18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