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푸틴과 첫 정상회담…“세계 이목 한반도에 집중”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5일 러시아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모두발언을 통해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진 두 나라 관계를 보다 더 공고하게 발전시키는데 (이번 정상회담이)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전 세계 초점이 조선반도(한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연구해 나가는데 대해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러시아에) 초청해주고, 매우 바쁜데도 성의를 기울이고 깊은 관심, 모스크바로부터 수 천 ㎞ 떨어진 여기까지 와서 만나주신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인사를 건넸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 5분)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다리로 연결된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만났다. 먼저 회담장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건물 입구에서 맞았다.

현재 두 정상은 1시간 정도 단독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과 푸틴 대통령 주최 연회가 이어질 계획이다.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 차원의 제재 완화 문제와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러 관계 현안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