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프리미엄’ 협조한 죄…서울개인택시조합, 참여 조합원 징계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2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택시조합 “불법 타다 영업, 있을 수 없는 일…여론 감안해 ‘제명’ 처분 예상”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타다 퇴출’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5.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타다 퇴출’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5.15
연합뉴스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 및 기사대여 서비스인 ‘타다’에 강력 반발했던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26일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조합원 14명을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합은 불법으로 규정한 타다 서비스에 동료 택시기사들이 참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제명’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인 타다의 고급택시 서비스다. 기존 11인승 카니발 차량인 타다 기본 서비스 ‘베이직’처럼 일대일 즉시 배차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타다 자체 차량이 아닌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차량을 이용한다. 특히 2800㏄ 배기량 이상의 중형 고급 세단에 승객을 태워 틈새시장을 노렸다.

조합 측은 이날 “불법 타다 영업에 조합원이 죽음으로 반대하고 5만 조합원이 울분을 토하는데 타다에 협조하는 조합원이 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면서 “여론을 감안해 징계는 제명 처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타다 서비스는 그동안 택시업계와 적법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왔다. 일부 택시기사들은 분신 등 극단적 선택을 통해 타다 서비스에 격렬히 저항해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타다 퇴출” 70대 택시 기사 분신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차량 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타다 퇴출요구 끝장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기사 안모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붙이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다 퇴출” 70대 택시 기사 분신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차량 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타다 퇴출요구 끝장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기사 안모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붙이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조합은 “타다는 차량을 공유하는 서비스도, 선한 목적으로 함께 차를 이용하는 것도, 대리기사가 일시적으로 렌터카를 운전하는 서비스도 아니다”라면서 “운전자를 모집해 택시처럼 손님이 많은 곳으로 렌터카를 이동시켜 콜을 기다리게 하는 전형적인 택시영업”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시대의 흐름이며 시민사회가 호응하는 차량의 공유, 법을 지키는 선한 목적의 카풀 등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타다가 합법이면 약 70만대에 이르는 렌터카가 11인승으로 바꿔 택시영업을 해도 할 말이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서울에서 운행을 시작한 타다 서비스는 7개월 만인 지난 5월 기준 60만명이 회원으로 가입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이동 서비스 시장의 빈틈을 공략하면서 재탑승률이 89%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타다 퇴출’ 집회를 하며 ‘타다 OUT’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5.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타다 퇴출’ 집회를 하며 ‘타다 OUT’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5.15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