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트뤼도의 캐나다 조기총선, 목표 달성에는 실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1 15:0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일(현지시간) 실시된 제 44대 캐나다 총선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정부가 승리해 집권 3기를 이어가게 됐으나 조기 선거를 실시한 목적을 달성하지는 못했다고 이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유당은 하원 전체 338개 의석 중 156석을 얻어 121석의 보수당을 따돌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결국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해 다수 정부 구성에 실패한 것이다. 블록퀘벡당은 32석, 좌파 성향의 신민주당(NDP) 27석, 녹색당 2석을 각각 얻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AFP 뉴스1

▲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AFP 뉴스1

자유당은 지난달 15일 하원을 해산하고 조기 총선에 승부를 걸었다. 2015년 총선에서 트뤼도 대표를 앞세워 보수당으로부터 정권을 탈환하고 다수 정부를 구성했으나 2019년 선거에서 의석수가 크게 줄면서 소수 정부로 입지가 약화됐다. 트뤼도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를 받아 과반 의석을 확보할 것을 기대했다. 선거 초반 자유당은 33~34%대 지지도로 보수당의 27~28%를 상회하면서 좋은 분위기로 시작했다. 그러나 보수당은 조기 총선이 정치적 낭비라고 공격했고, 4차 확산이 진행되면서 ‘불필요한 선거’라는 여론의 역풍을 피하지 못했다. 하원 해산 당시 자유당과 보수당이 각각 보유했던 155석과 119석의 의석 분포는 거의 달라지지 않았다. 선거 기간 여야는 주택난, 기후변화, 보육 복지 정책 등을 놓고 겨뤘으나 핵심 쟁점으로 부각하지 못했다.

캐나다 선거관리위원회는 21일부터 우편 투표 개표가 시작되고 최종 집계까지 2~5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운 전문기자 jj@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