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데이트폭력 5년간 하루 평균 26건…살인·살인미수 227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1 16:2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6~2020년 데이트폭력 사건 총 4만 7755건, 매일 26건꼴
데이트폭력 가해자 20대 34.8% 가장 많아

최근 5년동안 데이트폭력 사건이 하루 평균 26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5년 동안 데이트폭력이 살인이나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받은 사건도 227건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유형별 신고 건수·입건·조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 살인·살인미수, 폭행·상해, 체포·감금·협박, 성폭력 등 데이트폭력 사건은 총 4만 7755건으로 매일 26건꼴로 발생했다.

2016년 8367건, 2017년 1만 303건, 2018년 1만 245건, 2019년 9858, 2020년 898건이었다. 이 중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가 적용된 사례는 227건(2016년 52건, 2017년 67건, 2018년 42건, 2019년 35건, 2020년 31건)이었다.

2016∼2020년 데이트폭력으로 입건된 4만 7755명 중 구속된 인원은 2007명으로, 전체의 4.2%에 불과했다.

데이트폭력 가해자 연령대는 20대가 전체의 34.8%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25.7%), 40대(19.3%), 50대(13.3%) 순이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박재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